포천시, 재난기본소득 1인당 10만 원 추가…총 35만 원 지급

'포천시의 독자적인 시스템 개발이 끝나는 10월 중순경 지급할 예정'

포천시민방송 | 기사입력 2021/08/31 [15:52]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1인당 10만 원 추가…총 35만 원 지급

'포천시의 독자적인 시스템 개발이 끝나는 10월 중순경 지급할 예정'

포천시민방송 | 입력 : 2021/08/31 [15:52]

 

  © 포천시민방송


포천시가 정부의 국민지원금과 별도로 추가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
.

 

시는 31일 시의회 간담회를 통해 총 149억 원 규모의 시민 1인당 10만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추가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포천시민은 9월 정부에서 지급하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25만 원과 함께 10만 원을 더 받게 된다.

 

지급 대상은 202183124시 기준, 포천시에 주민등록상 주소를 둔 시민과 등록 외국인 중 결혼이민자, 영주권자 등이다.

 

신청은 온오프라인으로 진행하며, 포천시의 독자적인 시스템 개발이 끝나는 10월 중순경 지급할 예정이다.

 

지급 방법은 경기지역화폐카드와 신용·체크카드 모두 검토하고 있으며, 향후 구체적인 세부 계획을 마련할 방침이다.

 

박윤국 시장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코로나19에 맞서 방역수칙을 철저히 잘 지켜주시는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라며 이번에 정부와 포천시에서 지급되는 재난지원금이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마중물이 되길 바라며, 항상 시민이 먼저인 포천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포천시는 지난해와 올해 상반기에 각각 40만 원과 20만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 바 있다.

 

김태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포천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포천소식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