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백운계곡 ‘바가지’에 곱하기 두 배

상인들 우리도 “다른 곳 가면 바가지” 쓴다고~하소연

포천시민방송 | 기사입력 2016/08/09 [21:23]

포천 백운계곡 ‘바가지’에 곱하기 두 배

상인들 우리도 “다른 곳 가면 바가지” 쓴다고~하소연

포천시민방송 | 입력 : 2016/08/09 [21:23]

 

▲     © 포천시민방송


지난31일 포천시 선단동으로 이사를 온지 4개월밖에 안된 이모(36세)씨는 포천 지리를 잘 모르지만 모처럼 휴일이라 아이들과 근처에 있는 백운계곡이라도 다녀올 겸 아침부터 짐을 꾸려 계곡으로 출발을 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씨는 계곡이 주는 시원함은 온데간데없고, 다들 어떻게 알았는지 아침부터 계곡을 찾은 사람들이 엄청 많았고 이로 인해 돗자리 펼 수 있는 곳이 없어 한참을 서성이는데, 어떤 아주머니가 이곳은 자릿세를 받으니 다른 곳 계곡하류 쪽으로 내려가라는 소리를 듣고 이씨는 몹시 화가 치밀어 올라와 참을 수가 없었다고 했다.

 

이어 이씨는 “자리가 좋은 곳은 식당에서 전부 무단 점유해 놓았으며, 또 평상부터 시작해서 온 갖 천막들을 설치해놓고 마치 시유지 땅을 자신의 소유물인 양 행사를 하고 있어, 이곳 방갈로를 이용하지 않으면 이곳을 사용 못 한다고 해 화가 난 배경을 설명했다.

 

백운계곡은 포천시 이동면에 위치한 백운계곡은 광덕산과 백운산 정상에서 서쪽으로 흘러내리는 맑고 깨끗한 물이 모여 이룬 골짜기로서 선유담에서 아름다운 극치를 이루고 있다.

 

또 이곳에는 신라시대 창건했다는 흥룡사가 있으며, 흥룡사 뒤쪽에는 약 1km의 선유담 비경이 펼쳐져 있으며 계곡의 길이가 무려 10km나 되며 연못과 기암괴석이 한데 어울려 절묘한 아름다움을 빚어내고 있다. 광암정, 학소대, 금병암, 옥류대, 취선대, 금광폭포 등의 명소가 펼쳐진 곳이 이어서 유명세가 높다.

 

이어서 또 백운에서 경기도와 강원도의 경계인 광덕고개를 넘으면 광덕계곡이 이어진다. 백운계곡과 광덕 고개에 이르는 길은 주변경관이 아름다워 드라이브 코스로도 각광받고 있다. 파라솔, 그늘 막, 캠프장 등의 편의시설이 있고 주변에는 국망봉, 산정호수, 광덕산 등의 관광지가 있어 가족이나 연인들이 이곳을 찾는다.

 

하지만 백운계곡은 매년 휴가철에만 되풀이 되는 비싼 바가지요금 때문에 이곳을 찾은 시민들로 하여금 다시는 이곳 백운계곡을 찾지 못 하겠다고, 이곳을 다녀간 시민들이 불만을 토로해 시 당국의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에도 시에서는 손을 놓고 있어 바가지요금으로 인해 서민들의 언성이 도를 넘어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모(양주.48세)는 양주에는 주말을 이용해 즐길 곳이 별로 없다. 그래서 오랜만에 포천에 거주하는 김모(유교리 46세)에게 전화 약속을 정한 뒤, 백운계곡에서 하루 시원하게 즐기려다 그곳 식당주인으로부터 방갈로 대여가 10만원이라는 소리를 듣고 이곳이 자기들 땅도 아니고 시유지 인 것 같은데 이렇게 불법 점거하고 또 하천을 무단으로 점유해 장사를 하면서 무슨 돈을 요구 하냐고 따지자 식당에서는 시에서 허가를 내준 거라며 대여를 하기 싫으면 다른 곳으로 가라고 말을 해 식당 측의 아니한 태도에 너무 화가나 참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결국 최모씨는 이곳저곳을 다녔지만 식당주인들이 말을 맞추었는지 그곳 일대에는 다소 차이는 있지만 방갈로 금액이 10만원에서 7만원선으로 비슷했다고 말하면서 결국 최씨와 김씨는 하류방향으로 더 내려가 7만원선에서 방갈로를 대여했다.

 

그러면서 최씨는 "이것 백운계곡이 깨끗하고 인심이 좋아 찾았지만 상인들은 우리시민들을 돈으로만 생각 한다며 이젠 다시는 이곳 백운계곡에 오지 않겠다며 불만"을 터트렸다.

 

이에 백운계곡에서 대를 이어 장사를 하고 있는 A씨는 당연한 거다 며 이곳은 잘 알다시피 겨울에는 찾는 시민들과 손님이 없다, 그러면서 메뚜기도 한 철이란 말이 있듯 우리에게는 이 여름(휴가철)이 성수이다.

 

이어 식당관계자는 성수이가 돌아오는 6월부터 9월초까지 1년 장사를 해야 하기 때문에 일부 식당에서 부적절하게 손님들에게 자릿세를 요구한 것 같다며 이는 통상자릿세가 5만원이라고 덧붙였다.

 

▲     © 포천시민방송
▲     © 포천시민방송
▲     © 포천시민방송
▲     © 포천시민방송
▲     © 포천시민방송
▲     © 포천시민방송
▲     © 포천시민방송
▲     © 포천시민방송
▲     © 포천시민방송
▲     © 포천시민방송
▲     © 포천시민방송

 

촬영/편집 김태식 기자.

사진/촬영 이내찬 시민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 웃기네 2018/08/01 [15:18] 수정 | 삭제
  • 관계자들이 자기네는 아닌척 댓글 다는거 보니까 토나온다 공무원들이 일단위로 단속해서 벌금 수천만원 먹여야함
  • 시민이봉이다 2018/07/29 [04:26] 수정 | 삭제
  • 보건소 위생과에 민원넣어서 단속하게만들어야합니다 계곡이 사유지도아니고 흐르는물에 발담그는것도 돈을받다니 해도해도넘하네
  • 깊이울 2016/08/12 [19:12] 수정 | 삭제
  • 깊이울유원지추가요~ 민원넣을거임꼭 식당은문제없지만 언제부터 텐트비 받고 주차비처받앗음?
  • 쌍곳 있어요? 2016/08/12 [19:11] 수정 | 삭제
  • 칠월자리세 않받고 팔월에는받는곳도 있어요 제가 가는곳은 자리세를받지만 음식도 맛나고 다른 곳 보다는 음시값이 싸요
  • 소심이.... 2016/08/12 [19:10] 수정 | 삭제
  • 백운계곡안가
  • 내남친 2016/08/12 [19:09] 수정 | 삭제
  • 이런데를 데려가려했다니ㅎㅎㅎㅎㅎㅎㅎ
  • 울 엄마 화났다. 2016/08/12 [19:08] 수정 | 삭제
  • 엄마가 회원들이랑 가셨을때도 바가지요금으로 싸웠는데 이럴줄 알았다 그치
  • 사라져 2016/08/12 [19:07] 수정 | 삭제
  • 모든 계곡 물가옆에 음식점은 사라져야한다고 생각합니다.
  • 예전이그립구나. 2016/08/12 [19:06] 수정 | 삭제
  • 예전엔 안그랬는데;;; 하이고...
  • 국유지 2016/08/12 [19:04] 수정 | 삭제
  • 국유지에 방가로 무단으로 차리고 바기지씌우는거 보면 노답이다...
  • 출동해 2016/08/12 [19:04] 수정 | 삭제
  • 검사님 출동해요!!
  • 백숙없음. 2016/08/12 [19:03] 수정 | 삭제
  • ㅋㅋ우리 갔을때..백숙그런거없고 오직 자리 상만 7만원이랬지..
  • 철거반 2016/08/12 [19:01] 수정 | 삭제
  • 포천뿐만 아니라 모든 계곡 불법 점거하는 새끼들 천막 파라솔 싹다 강제 철거해야된다.
  • 포청이 2016/08/12 [19:00] 수정 | 삭제
  • 공무원분들 뭐하시나요 좀 보세요.ㅋㅋㅋㅋㅋㅋ
  • 백운계곡 2016/08/12 [18:58] 수정 | 삭제
  • 백운계곡 일박에 민박 10만원줬음
    방도커서 유아 2명포함해서 15명잠.
    작년에 천막방가로 일박에 20만원...
  • 내말이~ 2016/08/12 [18:57] 수정 | 삭제
  • 내말이ㅋㅋ
    나라땅에다가 먼저자리찜콩하고
    돈받는다니까능ㅋㅋㅋ..
  • 다 그런건 아님!!! 2016/08/12 [18:55] 수정 | 삭제
  • 백운계곡에서 바가지를 안받고 자릿세도 안내는 식당도 있는데??
    제가 자주놀러가는곳인데!!! 노들약수이동갈비는 자릿세가 없던데?? 전백운계곡 갔다가 한번두 안냈어요!ㅎㅎ 전여기만 가요.
    노들약수 이동갈비
    다른곳은 다받더러구요
    근데 여기는 안받아요!!! 추천해요
    저는 여기 단골이에요. 꼭가보세요
  • 바가지 근절 2016/08/12 [18:53] 수정 | 삭제
  • 계곡에 발만담구고 조용히 수박몇개 먹으면서 기분내는게 뭐그렇게비싸다고 ..아직도 뚜렷히기억남 ㅋ 이밑에계곡에 발만담구게여 ~(나가라고 !!!!) 계곡이 아줌마것도아니고 왜못들어가게해요 ?( 여기 내땅이니까 나가라고 나가이새끼야!!!! )라햇던 아줌마가생각나네^^ 그때만 생각하면 진짜 분이안풀림 신고바로할껄 아직도 후회중이야 동영상풀어버리고싶엌 최소 살인미순데 그치?
  • 시티즌 2016/08/12 [13:59] 수정 | 삭제
  • 용산 전자상가 용팔이들처럼 사람들 다 외면하고 여름에 파리날려봐야 정신들 차리지. 여름철 성수기에만 사람들이 와서 요금을 비싸게 받는거다? 그럼 여름한철만 장사하고 나머지 봄 가을 겨울은 놀고 먹겠다는 심산인가? 포천 망신 다시키지 말고 저인들 차려라.
  • 시민방송 2016/08/11 [22:49] 수정 | 삭제
  • 안녕 하세요 포천시민방송 김태식입니다. 먼저 이렇게 인사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저희 포천시민방송은 다수의 의견과 견해가 있어 취재를 하였으며 무엇보다, 포천시민을 위해 취재를 했다고 생각되며.현재 그곳(백운계곡 )이 시민들의 입에서 입으로 너무 비싸다는 이야기가있었고 , 댓글을 남기신 분은 그곳 관계자라고 여겨짐니다. 취재을 하게된 배경은 포천에서 가장 물이 맑고 공기가좋기로소문이 멀리 서울인근 까지퍼져있지만너무 비싸며 상가 주인들이 행포또한 심하다하여취재를 하게되었습니다. 이는 60여상가에서 전부 같다고 여겨지지는 안지만 다수 60여식당에서 50%이상이 이곳을찾는 시민들에게 지니친 바가지 요금을 요구해서 취재를 하게되었습니다. 아무쪼록 귀댁에 무궁한발전을 바랍니다.
  • 다 똑같지 않습니다 2016/08/11 [19:47] 수정 | 삭제
  • 백운동 모든 사람들이 디 그런다는건 아닙니다. 소득세 신고도 꼬박 꼬박 합니다 카드되고 현금도 됨니다. 이런 뉴스 하나때문에 정직하게 장사하는 사람들이.피해보는건 생각안하시나요? 물론 집집마다 다 다를수있습니다. 하지만 몇집 에 이야기만 들어보고 60여 가구가 이상사는 곳에서 몇 집만들려서 이런건 아니라 생각합니다 물론 모든 장사하는 식당들이 그러지는 않지만 좀더 좋은 시선으로 바라봐주시기.바람니다. 소득신고 다합니다 아무것도 모르면서 나서지말아주세요
  • 머리를쓰지 2016/08/11 [12:43] 수정 | 삭제
  • 그 가격에도 이용하는 사람들이 있으니 배짱 부리는거 ... 이용안하면 지들 생계에 위협이 되니 내릴수 밖에 없음 바가지요금 내고 이용하지 마라
  • 물어죠? 2016/08/11 [10:28] 수정 | 삭제
  • 아니 다른곳은 5만원이데 내가간곳은10만원 받았어요.
    오늘이 토요일라고 하면서 아님 다시 돈줄태니 다른곳으로 가라고 손님아니어도 다른손님 많다고 그런데 진짜~루 많으니 얼쩔수없이ㅎㅎ
  • 에라이~썅 2016/08/11 [10:25] 수정 | 삭제
  • 카드절대사절이져...세금내니깐.
    대신현금도 절대로 ㄷ 시 안해주죠...ㅋㅋㅋㅋㅋㅋㅋㅋ
  • 얼마에요~ 2016/08/11 [10:22] 수정 | 삭제
  • 전번주에 산정호수 구경하고 백운계곳에서 잠깐쉬다오려고 했는데 쉴곳이 업어요.
    어떤 아졌씨가 방갈로 안 빌릴거면 나가라고 해서 여친도 있고해서 5만원에 빌렸네여 그런데 자꾸와서 뭐 시키거 없냐고 물어서 그냥 간단하게 파전에다 말걸리시켜는데 티바....2만원 장난하삼~
  • 한철장사? 2016/08/11 [10:21] 수정 | 삭제
  • 장사 하시는 분들 소득세 신고는 하시나요? 같은 지역 주민들 에게도 바가지 폭탄 요금 물리시는데 제제가 필요하다 여겨집니다~~~
  • 포천사랑 2016/08/11 [10:17] 수정 | 삭제
  • 얼마전에 나도 그곳 친구들이랑 갔다왔는데 30만원 헐~
    닭백숙 75000원 너무해~
  • 22 2016/08/11 [10:14] 수정 | 삭제
  • 얼마전에 친구들이랑 갔는데 친구부모님이 돈내주셔서 감사하다가 들어보니까 15만원? 무슨 민박간줄;; 하루종일 있었던것도 아니고 사람도 많아서 불편하고 비싸다 말하니까 성수기라고 어쩔수없어? 차라리 바위에다 돗자리 깔고 노는게 더 나아요 솔직히 두번다시 돈내고 안갈 계곡 1위;; 가지마세요 사람을 돈으로 보나 진짜 역겨워
포천소식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