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소방서, 단란주점 화재현장 노부부 인명구조

각종 사고로부터 시민들의 귀중한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변함없이 최선을 다할 것

포천시민방송 | 기사입력 2017/07/22 [20:13]

포천소방서, 단란주점 화재현장 노부부 인명구조

각종 사고로부터 시민들의 귀중한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변함없이 최선을 다할 것

포천시민방송 | 입력 : 2017/07/22 [20:13]

 

▲     © 포천시민방송


포천소방서는 지난
20일 밤 810분경 영북면 운천리 소재 지하단란주점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해 미처 대피하지 못하고 있던 70대 노부부를 119구조대원들이 신속한 인명검색을 통해 발견하고 안전하게 구조했다고 밝혔다.

 

이날 화재는 지하 단란주점 무대부 9개의 스크린에서 최초 발화되어 삽시간에 천정을 타고 건물전체로 번져 나갔고, 때마침 현장에 도착한 포천소방서 119구조대원들이 유독가스 속에서 인명검색을 실시하던 중 3층 주택 부분에서 미처 대피하지 못하고 고립되어 있던 건물주 장○○(, 79) 부부를 발견하여 구조하게 된 것이다. 노부부의 건강은 당분간 심리적 안정이 요구되지만 대체로 양호한 상태라고 전해졌다.

 

이날 화재는  소방서 추산 5천만원상당의 재산피해를 내고 30분 만에 진화되었지만 진화작업과 인명검색은 밤늦게까지 계속됐다. 이 과정에서 화재초기 미처 소방대가 도착하기 전 단란주점 업주 배 모씨(, 57)가 노래방기기와 연결된 전기코드를 뽑는 등 초동대처 과정에서 팔과 목, 얼굴부분에 2도 화상을 입었고 119구급대의 도움을 받아 병원으로 이송됐다.

 

포천소방서 강성모 현장대응단장은 요구조자가 위험할 수도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으나 신속한 화재 진압과 구조작업으로 안전하게 구조할 수 있어 다행이다앞으로도 포천소방서는 각종 사고로부터 시민들의 귀중한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변함없이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태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