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의회/행정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양주시, '지방채 전액 상환, 채무제로 달성'
신규 지방채 발행 억제 및 조기상환으로 재정 건전성 강화
기사입력  2017/10/24 [16:35] 최종편집    포천시민방송

 

▲     © 포천시민방송


남양주시
는 지난25일자로 지방채 잔액 18억원을 상환해 2017년 상환대상 지방채 원금 209억 원과 7억원의 이자를 모두 상환하여 빚이 없는 채무제로 도시가 됐다.

  

남양주시는 2013년 이후로 지방채 발행을 억제하였으며, 도비 등의 외부재원확보 및 효율적인 예산편성을 통해 마련된 여유자금을 활용하여 지방채 조기 상환을 추진하였다. 지방채는 도로개설 공사, 청사건립 등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발행하였으며, 차입은 경기도 지역개발기금으로 최고 3.5%의 이자율을 부담해왔다.

 

남양주시는 당초 오는 2020년까지 지방채를 분할 상환할 계획이었으나, 지난해 355억 원을 상환하고 올해 209억 원의 채무를 2년에 걸쳐 조기 상환함으로써 약 17억 원의 이자 비용을 절감했다. 남양시는 최근 3년 연평균 11억 원의 이자를 부담해 왔다.

 

이석우 시장은 유사 지방자치단체의 채무 평균액인 809억과 비교해 볼 때, 우리 시는 재정 건전성 측면에서 매우 우수한 것으로 평가된다.”채무 제로를 달성하면서 감소된 이자 부담은 주민숙원사업을 위해 사용할 수도 있고, 또한 지역경제 활성화 추진에 자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예산운용의 폭이 더욱 넓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지방재정의 내실화를 꾀하고, 복지 서비스 개선 및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지속적으로 재정 건전성을 유지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방종석  기자/qkd8001@naver.com

 

 

 

ⓒ 포천시민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019 38 포천 한탄강 마라톤 대회 개최 예정